BALQSSON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아, 재가 될 것 같아!” (미르) 뙤약볕 아래 진행된 촬영에 투덜거리다가도 슛 사인이 들어가자 카메라를 향해 강렬한 눈빛을 쏘아주는 5년 차 프로페셔널 아이돌 그룹, 엠블랙. 한참 남성미를 뽐내다가도 쉬는 시간이면 모바일 게임에 열중하고, “야, 오늘 ‘진격의 거인’ 나왔냐? (천둥) 하며 수다를 떨 때는 영락 없는 개구쟁이 20대 소년들이다.

2009년 가을, “Oh Yeah I’m Feelin’ Good” (“Oh Yeah”) 을 외치며 신나게 무대를 휘젓던 다섯 소년은 떠나간 연인을 지독하게 미워하고 (“어떻게 이렇게 당할 수가 있나요” (‘Y’)), 지나간 사랑을 처절하게 붙잡고 (“내가 살아가는 이유 제발 날 떠나지마” (‘Cry’)), 뜨겁게 집착하다 (“태양보다 뜨겁게 원한다” (‘모나리자’)) 급기야 전쟁을 선포했었다(“두고 봐 넌 날 잘 못 건드렸어”(‘전쟁이야’)). 그렇게 4년의 시간을 지나 2013년 6월 때이른 무더위와 함께 돌아온 엠블랙은 “어떤 슬픔인지 내게 말해봐 지금부터 맘에 문을 열어봐” (‘스모키걸’) 라며 이제 상처받은 여인을 감싸주는 여유까지 갖추게 되었다.

첫 번째 아시아투어와 일본 활동과 함께한 1년 4개월의 공백기 동안 멤버들은 보컬, 예능인, 배우로서 존재감을 다지며 “한 번도 헛되이 시간을 보내지 않았다” (승호, 컴백 쇼케이스 중). 지금까지 무려 여섯 편의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아이돌 예능블루칩이 될 경험치를 쌓아 왔으며, 5집 미니앨범 <SEXY BEAT>에서 괄목할 만한 음악적 성장을 보여주고 있는 훈훈한 엠블랙 다섯 형제들 승호, G.O, 준, 천둥, 미르를 텐아시아가 만났다.

Q. 컴백 첫 주 방송이 끝났는데, 기분이 어떤가?
승호: 역시 가수는 무대를 해야 한다는 걸 새삼 느꼈다. 항상 첫 방송은 그간에 연습했던 걸 보여드리려는 욕심이 앞서서, 해왔던 거만큼 한 것도 있지만 못한 것 때문에 아쉬움이 훨씬 큰 시간인 거 같다.

Q. 이번 앨범 <SEXY BEAT>에 프라이머리와 Zion.T 등 대세 힙합 아티스트들뿐만 아니라 G.O, 미르, 천둥의 참여도 눈에 띄던데.
승호: 멤버들이 음악 작업에 굉장히 참여를 많이 했다. 인트로곡인 ‘Sexy Beat’와 마지막 트랙 ‘Dress Up’을 천둥이 언타이틀 서정환과 같이 작업했고, 지오는 프라이머리와 ‘R U OK?’라는 곡을 함께 쓰고, 미르는 두 곡의 가사를 썼다.
항상 매 앨범마다 타이틀곡 느낌대로 쭉 가는 거보다 많은 느낌의 노래를 들려드리려고 한다. 다른 감성으로도 한 앨범처럼 같은 느낌을 낼 수 있으니까. 1년 반이라는 공백기 동안 준비를 하면서 몇 백곡 중에서 이 곡이 꼭 여기에 들어가야 된다고 생각해서 넣은 곡들이다. 애착이 큰 만큼 타이틀보다도 앨범 전체를 들어주셨으면 한다.

엠블랙 승호, 미르 (왼쪽부터)

Q. 예능 속 엠블랙 멤버들이 익숙한 사람들은, 오랜만에 보는 무대 위의 엠블랙이 낯설 수 있을 것 같다. 또 워낙 무대 위와 무대 밖 모습이 차이가 크지 않나.
승호: 데뷔 때부터 항상 초심을 지킨다는 얘기를 많이 해 왔다. 가수는 이미지 관리도 필요하고, 아이돌 가수니까 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 많지만, 그런 것들을 좀 더 편안하게 허물어서 무대 위에서는 그런 생각이 안 들 정도로 잘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무대 위에 올라갔을 때는 ‘진짜 섹시하고 멋있게 잘하네,’ 무대에서 내려오면 ‘얘네는 정말 재미있고 친근하네’ 라는 얘기를 듣고 싶었다.

Q. tvN <SNL 코리아>에서도 아이돌이라고 하기에는 충격적인 모습들을 많이 보여줬다. ‘STEP BY STEP’ 편에서 셀프 디스를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웃음)
승호: 그게 정말 안쓰러운 얘기거나, 사람들이 안 좋게 보는 얘기였다면 마이너스가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내가 나보다 훨씬 활동을 오래한 배우 유승호에게 나를 빗댄 것처럼 개개인마다 디스 아닌 디스를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도 드리고 멤버마다 개인 어필을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



Q. 승호는 MBC <댄싱 위드 더 스타 3>에서 많은 무대를 선보였다. 뱀파이어 콘셉트 파소 도블레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는데, 본인이 가장 만족했던 무대는 무엇이었나.

승호: 개인적으로 가장 만족하는 무대는 스탠다드 비엔나 왈츠였다. 처음 왈츠를 할 때는 편안하고 행복한 표정을 지으면서 반복을 하는 느낌이 너무 지루했다. 우리는 항상 빠르고 신나는 곡을 하니까. 그런데 기본기를 하고 파트너들과 두 번째 연습을 하다가 왈츠의 매력을 알았다. 왜 스탠다드가 매력이 있고, 스탠다드로 선택을 했는지 알게 됐다. 파소도블레도 멋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지만, 왈츠가 선수분들에게 칭찬을 더 많이 받았다.

Q. 악기연주에 MBC 에브리원 < 주간아이돌 >에서 보여 준 컴퓨터와 자전거 조립, 마술까지 못하는게 없던데, 최근에 새로 습득한 기술이 있는지 궁금하다

승호:잡기나 특기로 인정받는 것들 중에서 어설픈건 없다. 굉장히 투자를 많이 하고 노력도 많이 한 것들이, 시간이 지나고 꾸준히 모든 걸 하다 보니까 잡기처럼 많이 생긴 건데. (웃음) 지금은 플루트를 너무 해보고 싶어서 한 번 도전을 해볼까 하는데 컴백하고 시간이 없어서 못 했다. 다음 콘서트 때는 플루트와 피아노 콜라보 무대를  한 번 보여 드리고 싶다.


Q. 올해 10월이면 데뷔 4년이다. 앞으로 4년 뒤면 엠블랙 멤버 세 명도 30대가 되는데, 시간이 지나도 엠블랙의 이런 점은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하는 게 있다면 뭐가 있을까.

G.O: 미래에도 미르 이마가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꾸 벗겨져서. (폭소) 군대 다녀 왔는데 미르 머리가 없으면 슬프지 않나. 고생은 내가 했는데 머리는 얘가 더 벗겨지면.
천둥: 멤버들의 노출증이 안 바뀌었으면 좋겠다.
이준: 저도 똑같은 마음이다.
승호: 그냥 다 같이 오래 살았으면 좋겠다. 지금이야 물론 사이가 좋고 엠블랙으로 계속 활동하고 싶지만 안 될 수도 있고, 세상 일은 모르는 일이니까. 계속 살다 보면 새로운 좋은 일들이 있더라.
G.O: 770살까지 살고 싶다.
미르: 멤버들의 이런 모습이 안 바뀌었으면 좋겠다.

글. 이혜지 hjle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편집. 홍지유 jiyou@tenasia.co.kr

*더 자세한 내용은 <10+Star>(텐플러스스타) 7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312&aid=0000016553&sid1=001

* 지난번 게시했던 번역본 기사 일부의 한글 기사임

* 전문은 위의 잡지에서 볼 수 있음


  • 승수니 2013.07.04 17:45
    플루트와 피아노의 콜라보무대 기대할게! 여러가지 도전하는 모습도, 힘들어도 끝까지 노력해서 실력을 향상시키는 모습도 멋져-
  • 승수니 2013.07.16 10:46
    앗 87라인이다 오랸만의
    87라인 ㅋ
  • 승수니 2013.07.26 04:43




?

DATA01

출처는 정확히 해주시고, 펌금지 된 자료는 허락을 받은 후 게시해주세요. 직찍과 직캠의 2차가공 게시물을 금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추천 수
공지 기타 승호 관련 사이트 목록 ver. 1.9 (14. 10. 09 갱신) 37 2011.09.08 0
공지 기타 BLAQSSONG MAIN IMAGE COLLECTION 17 2012.03.28 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